다행히...

결국 어디론가 튕겨 나갈것만 같던 끝없는 burnout 상태에서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다.

뇌의 이상스레 끈질긴 피로는 여전하다. 


그러나...역시 "국영수 중심으로 예습복습을 철저히"와 같은

뻔한 충고가 최고인 듯...

사실상 우리는 뻔한 충고를 따르기 빡세니까 

편법적인 충고를 항상 갈구하는 것이 아닌가 


그리하여, 나는 일을 작게 쪼갠 리스트를 만들고, 

그저 한발한발 일을 해나가는 것이다. 

그렇게 또 하루 하루를 살다보면은

뒤돌아, 그 세월만큼 쌓인 결과물을 보게 될 것이다. 

뭐...크건 작건...




'연구는 나의 삶 @_@'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으로  (1) 2014.08.14
교수병  (0) 2014.04.29
박사과정을 잘 끝내는 법  (0) 2013.11.12
여행  (0) 2013.03.21
메모를 정리하는 것  (1) 2012.01.19
How people in science see each other ㅋㅋㅋ  (1) 2011.10.16
Posted by sow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wa 2014.11.18 0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이제 안다, burn out이 단순히 심리적으로만 치료되지 않을수도 있다는 사실을. 낙관주의라면 둘째가라면 서러울 내가, 뇌기능에 대한 처치를 받고서야 알았다. 내 뇌는 한동안 일부 기능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었다. 지금은 다행히 예전처럼 팽글팽글 돌아가는 중이다. 아직 완치는 안 되었을지라도, 근접하고 있다.